인기동영상
    여백
    HOME 경제
    경남 ‘스마트팩토리 론’ 본격 출시
    사진=경남도청 공보실

    [시사뉴스피플=노동진기자] 경상남도가 스마트공장 보급확산을 위해 전국 최초로 지난해 하반기 1,000억 원 규모의 ‘스마트팩토리 론(Loan)’을 조성한 이후, 지난 1월 15일부터 본격적으로 출시했다.
     
    경상남도가 시행하는 ‘스마트팩토리 론(Loan)’ 1호 수혜기업은 김해 소재의 자동차부품 생산업체인 두루포징(주)으로, 이번 금융 지원을 통해 실시간으로 생산현장을 관리 및 통제할 수 있는 생산관리시스템(MES), 생산시점관리시스템(POP)을 구축해 스마트공장 관리 수준을 고도화할 계획이다.
     
    ‘스마트팩토리 론’은 스마트공장 구축 중소기업의 비용 부담 완화를 위해 지난해 하반기부터 경상남도가 지역 공공기관, 금융기관 등과 협의를 거쳐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출시한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하는 금융상품이다.
     
    지원대상은 경상남도(업무대행 경남테크노파크)에서 스마트공장 구축사업 참여확인서를 발급받은 중소기업이며, 총 40억 원 한도에서 연간 3.6%의 이자할인 혜택이 주어진다. 이를 통해 도내 업체들은 스마트공장 시스템 구축뿐만 아니라 관련 자동화설비 구축에 이르기까지 보다 실질적인 도움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경상남도 관계자는 “전국 최초로 스마트공장 전용 금융상품 출시는 매우 고무적인 일”이라며, “그간 스마트공장 구축을 위한 자동화 설비 도입에 어려움을 겪었던 기업에 ‘경남 스마트팩토리 론’을 통한 금융지원으로 스마트공장 솔루션과 자동화 설비 구축을 동시에 지원함으로써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노동진 기자  bbong7887@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동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