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동영상
    여백
    HOME 정치
    나경원 "문재인은 김정은 수석대변인"...이해찬 "자포자기 발언"
    (사진=자유한국당)

    [시사뉴스피플=박용준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2일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대한민국 대통령이 김정은 수석대변인이라는 낯 뜨거운 말을 듣지 않게 해 달라”는 말을 두고 여당의 강력한 반발을 샀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대통령 모욕발언이라고 규정짓고 강력한 대응과 윤리위 제소를 추진하고 있다.

    이해찬 당대표도 “대통령과 국민 모독하는 발언을 보면서 ‘자포자기하는 발언이구나’ 하는 느낌을 받았다. ‘앞길이 없는 사람이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당과 정부는 그런 적의에 대해 일일이 대응하기보다는 중심을 잡고 의연하게 굳건하게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익표 원내대표는 나 원내대표의 연설은 역대 최악의 교섭단체 연설이었다고 지적하면서 “우리 사회의 비전과 정책 제안은 전혀 찾아볼 수 없고, 온통 가짜뉴스, 색깔론 및 정부여당에 대한 저주만 가득차 있다”고 꼬집었다.

    반면, 자유한국당 황교안 당대표는 나 의원의 발언 이후 더불어민주당이 거세게 항의한 것을 문제삼고 “민주당이 사과해야 한다. 누가 누구한테 뭐라는지 이해가 안된다”고 주장했다.
      

    박용준 기자  jun015399@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용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Pic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