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동영상
    여백
    HOME 정치
    여야4당, 5.18 망언 논란 3인 의원 제명 촉구
    (사진=채이배 의원실)

    [시사뉴스피플=박용준 기자] 여야4당 국회의원 157명이 5.18역사왜곡 망언 논란을 일으킨 자유한국당 김진태ㆍ이종명ㆍ김순례 의원의 제명을 촉구했다.

    최경환 민주평화당 의원과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 채이배 바른미래당 정책위의장, 오영훈/송갑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은 지난 5일 여야4당 의원 157명이 서명한 제명 촉구안을 발의했다.

    5.18 민주화운동은 1990년 광주민주화운동보상법, 1995년 5.18 광주민주화운동특별법, 2002년 5.18 민주유공자예우법 등 입법부인 국회가 제정한 법률을 통해 민주화 운동으로 규정되었으며, 희생자와 공헌자는 민주화유공자로 예우를 받고 있다.

    정부도 1997년부터 국가기념식을 거행해, 5.18 민주화운동 정신의 계승을 천명해왔다.

    하지만 2019년 2월 8일 자유한국당 김진태ㆍ이종명ㆍ김순례 의원은 상습적 허위사실 유포와 실형을 확정받은 범죄자 지만원씨를 국회로 초청해  민주헌정질서를 부정하는 발언을 하도록 방조한 바 있다.

    오영훈 의원은 “광주가 지불한 희생은 부인하면서 민주주의의 열매만 누리겠다는 이들이야 말로 혈세를 축내는 장본인”이라면서 “민주주의와 대한민국 헌정질서를 부정한 이들이야말로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위험한 세력이다. 김진태ㆍ이종명ㆍ김순례 의원의 제명은 법과 정의의 실현이며 국민을 보호하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자유한국당은 망언의원 3인의 제명에 적극 협조하여야 한다”면서 “5.18역사왜곡 처벌법과 진상규명조사위원회 출범에 진정성을 가지고 협력하는 것이야 말로 성숙한 정치인의 자세일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용준 기자  jun015399@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용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Pic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