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동영상
    여백
    HOME 정치
    국회도서관, 김종필 전 총리 기록물 콘텐츠로 제공
    (사진=김종필 전 총리 기록물 기증협약 서명식, 국회도서관 제공)

    [시사뉴스피플=노동진 기자] 김종필 전 국무총리(JP)의 정치인생을 담은 의정활동 기록물 등이 앞으로 국민 모두가 볼 수 있는 콘텐츠로 제공된다.

    국회도서관(관장 허용범)은 지난 19일 국회도서관에서, 오는 23일 김 전 총리의 1주기를 앞두고 장녀 김예리 여사와 기증협약 서명식을 체결하고, 김 전 총리가 남긴 도서 및 기록물 일체를 기증받기로 했다.

    향후 국회도서관은 김 전 총리의 장서와 기록물을 차례로 인수받아 분류 및 목록화 작업 등을 거친 뒤, 올 하반기에 ‘김종필 전 총리 기증자료 전시회’를 개최하고, 누구나 손쉽게 열람, 활용할 수 있도록 디지털화해 국회전자도서관 등에서 서비스할 예정이다. 또한 관련 규정에 따라 ‘김종필 개인문고’를 설치하여 대한민국 현대사와 의회정치사 연구를 적극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이날 서명식에는 정진석 국회의원, 박준홍 전 대한축구협회장, 유운영 전 자민련 대변인 등이 함께했다.

    김예리 여사는 “아버지가 평생동안 모아온 책과 정치활동 기록물이 국회도서관에 영구적으로 보존됨으로써 보다 많은 사람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기증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기증기록물은 김영삼, 김대중 전 대통령과 함께 3김(金)으로 불리며 한국 현대사의 주역으로 평가되는 운정(雲庭) 김종필의 정치 역정을 고스란히 담고 있으며, 지금까지 학계나 언론 등에 공개된 적이 없는 자료들도 상당수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총리는 우리나라 헌정사 최다선인 9선 국회의원 출신으로 평소 ‘일야일권(一夜一卷)’의 독서론을 가졌다. 그가 옛 청구동 자택 서재에 보관해오던 책은 300여 박스 분량 약 7,000여권에 이르며, 운정재단을 중심으로 관리되어 오던 각종 기록물과 사진, 비디오 등도 수천 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허용범 국회도서관장은 “JP는 한국 현대정치사에 큰 족적을 남긴 분으로, 그분의 기록 또한 한 시대를 관통하는 의미가 충분하며 자료의 희소성 측면에서도 중요한 가치를 지닌다”면서  “귀중한 도서 및 기록물 일체를 국회도서관에 기증키로 결정해 준 유족과 관계자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노동진 기자  bbong7887@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동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Pic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