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동영상
    여백
    HOME 생활/문화
    세계 태권도인 한자리에 모였다
    「2019 대한민국 대사배 태권도 대회 세계 결선」에 참여한 세계 태권도인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외교부)

    시사뉴스피플=곽기호 기자] 외교부가 주최하고 태권도진흥재단, 전라북도, 무주군, 국기원이 후원하는 「2019 대한민국 대사배 태권도 대회 세계 결선」이 11.13.(수) 전라북도 무주 태권도원에서 성황리에 개최되었다.

    올해 제2회를 맞는 대한민국 대사배 태권도 대회 세계결선은 태권도 겨루기 및 품새를 주 종목으로 개최되었으며, 음악에 맞춰 자유롭게 품새를 선보이는 자유품새 경연도 시범 종목으로 채택되었다.

    13일 13시부터 진행된 개회식에는 △이상욱 태권도진흥재단이사장, △우범기 전라북도 정무부지사, △황인홍 무주군수 등 국내 귀빈 및 △주한라트비아, 온두라스, 튀니지, 슬로바키아대사 등 29인의 주한외교단이 참석하여 선수들을 응원하였다.

    개회사에서 장재복 공공외교대사는 스포츠가 세계를 하나로 연결하는 평화의 가교 역할을 하고 있다며, 한국 정부도 평창올림픽에서 촉진된 한반도 평화의 정신을 실현하기 위한 노력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5박 6일의 일정으로 한국을 방문한 선수들은 국기원을 방문하여 태권도 시범단 공연을 관람하는 등 문화 체험을 진행한 후, 15일 출국할 예정이다.

    외교부는 “전 세계에서 태권도를 수련하는 각계각층의 외국인들이 한국의 문화와 정신에 대해 더욱 큰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다양한 문화공공외교를 펼쳐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곽기호 기자  kiho6634@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기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