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동영상
    여백
    HOME 생활/문화
    천연기념물 황새 전국 방사 추진한다
    황새 부부와 아기 황새(사진=문화재청)

    [시사뉴스피플=곽기호 기자]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2020년부터 천연기념물 제199호 황새 복원종의 전국 방사를 추진하기 위하여, 지난 11월 지자체 공모를 통해 5개 지자체(김해시, 청주시, 고창군, 해남군, 서산시)를 대상지역으로 선정하였다.

    황새는 중국 동북쪽과 우리나라 등 일부 지역에만 한정적으로 분포하는 희귀종이며, 수많은 설화와 전설 등에 등장하는 등 오랫동안 우리 민족의 사랑을 받아온 가치를 인정받아 지난 1968년 천연기념물로 지정되었으나, 1971년 밀렵 등으로 인해 멸절하였다. 이에, 문화재청은 1996년부터 텃새 개체군 복원을 위해 증식·복원사업을 시작했으며, 2015년 8마리의 황새를 최초로 야생 방사한 이래 현재까지 총 60여 마리를 자연으로 돌려보냈다. 올해 7월에는 야생에서 3세대까지 번식하는데 성공하였다.

    문화재청은 황새 복원과 개체 수 증식 등 지난 사업들이 소기의 성과를 거두었다고 판단하고, 이제 한 단계 더 나아가 텃새들의 정착을 유도하되 전국에 걸쳐 분포하고 번식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이번에 황새들이 서식할 지자체를 정하게 됐다. 

    이를 위하여 그동안 야생에 방사된 황새의 위치추적 데이터 등을 이용해 서식지의 환경요인과 문화재 공간정보(GIS) 프로그램을 분석해 그 결과를 토대로 황새들의 서식지로 적합한 지역 43곳을 잠정 선정한 바 있다. 이번에 최종적으로 황새 서식지로 선정된 5개 지자체(김해시, 청주시, 고창군, 해남군, 서산시)는 공모를 통했다.

    앞으로 문화재청은 이번에 선정된 김해시 등 5개 지자체와 협의체를 구성해 세부 계획을 수립한 후 2020년부터 방사장 설치, 먹이 구매, 관리 전문인력 육성 지원 등 황새 방사를 위한 환경 조성을 지원해 이듬해인 2021년에는 지자체 합동으로 황새 방사 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다.

    최근 문화재청은 "정부혁신의 하나로 자연문화재 보존 방식을 기존의 ‘집중사육’ 방식에서 자연문화재 본연의 특성에 맞는 ‘건강한 생태계 조성’으로 전환하고 있다. 앞으로도 황새의 전국 방사를 시작으로 따오기, 어름치 등 다양한 천연기념물의 증식과 복원, 자연환원을 통해 자연문화재들이 일상생활 속에서 건강하게 ‘공존‧확산’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곽기호 기자  kiho6634@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기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