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홍문표 의원, 어린이 보호구역 지정 강화 위한 법안 발의
(사진=홍문표 의원실)

[시사뉴스피플=박용준 기자] 자유한국당 홍문표 국회의원(충남 예산, 홍성군)이 어린이들의 교통안전을 강화하기 위한 ‘도로교통법 개정안’을 대표발의 했다.

이 법안은 스쿨존의 범위가 아니더라도 학교장의 요청이 있을 경우 ‘어린이 보호구역’으로 지정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을 주요 골자로 하고 있다.

현재 어린이 통학로의 교통안전을 위해 어린이집, 유치원, 초등학교 등의 시설 주변 도로를 중심으로 일정구간을 ‘어린이 보호구역(스쿨존)’으로 지정하고 있으나, 학교 시설 주변 도로에 포함되지 않는 통학로의 경우 어린이 교통안전 관리가 어려운 실정이다.

이에 홍의원은 어린이집, 유치원, 초등학교 등 시설의 장이 스쿨존 범위에 속하지 않더라도 해당 지역의 단체장에게 요청할 경우 ‘어린이 보호구역’으로 지정 할 수 있도록 하는 ‘도로교통법’을 대표발의하게 되었다.  

홍문표 의원은 “현재 스쿨존의 경우 학교 시설을 중심으로 거리를 한정하여 적용하고 있다“며 ”스쿨존 범위에 포함되지 않는 어린이 통학로에서도 교통사고가 발생할 수 있는 곳들이 존재 한다”며 “학교 근처가 아니어도 어린이 통학로에 해당될 경우 스쿨존을 설치 할 수 있도록 하는 이번 법안을 통해 어린이 교통안전 강화에 기여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용준 기자  jun015399@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용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