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약국, 마스크 원활 공급위해 일손 돕기
서울 마포구 약국 마스크 판매 지원[사진=마포구청 공보실]

[시사뉴스피플=곽기호 기자] 전국 지자제 은 공적마스크의 원활한 공급을 위해 10일부터 공적마스크를 판매하는 지역 내 약국에 판매지원 인력을 배치해 운영하고 있다.

 지난 9일부터 출생연도에 따라 1인당 2매씩 구매할 수 있는 ‘마스크 5부제’가 시행되고 있다.

이에 구는 공적마스크의 구매 수요가 약국으로 대거 몰리면 마스크 판매 업무에도 차질이 생길 수 있다고 판단, 서울 마포구는 약사 1인이 단독으로 운영하는 지역 내 약국 11곳에 총 27명의 판매지원 인력을 긴급히 배치해 교대 운영하고 있다.

약국 1곳당 1명씩 투입되는 지원 인력은 구매자의 신분정보를 이용해 중복구매 여부를 확인하거나 구매이력의 등록, 구매 대기 번호표 배부 등 판매 보조역할을 맡는다.

마포구는 지원인력 배정 첫날인 10일 상암동의 한 약국은 판매시간인 낮 12시 전부터 점심시간을 이용해 구매에 나선 직장인과 주민들로 대기 행렬을 이뤘다.

마스크 판매가 시작되자 1시간도 채 지나지 않아 당일 약국에 입고된 공적마스크 250개가 품절됐고 판매 종료 이후에도 많은 주민들이 약국을 방문해 공적마스크에 대한 구입 문의를 이어갔다.

이날 판매지원 인력을 받아 약국을 운영한 약사는 “마스크를 구매하려는 분들이 많다보니 혼자서 감당하기 힘들어 주변 지인에게 부탁하는 등 고충이 있었는데 구의 인력 지원 덕분에 많은 도움이 됐다”라고 말했다.

 

곽기호 기자  kiho6634@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기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