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교육부 4월 6일까지 개학 연기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정부서울청사에서 개학연기 관련 브리핑을 했다[사진=교육부]

[시사뉴스피플=곽기호 기자] 교육부는“1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 개학이 2주일 더 연기 한다”고 밝혔다.

"전국 학교 개학을 4월 6일로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개학이 세 번째 연기되면서 각급 학교 학사일정이 전면 조정되게 됐다.

애당초 코로나19 관련 학교 개학일은 원래 3월 2일이지만 지역 감염 우려가 지속하면서 4월6일까지 총 5주간 연기 하기로 했다.

한편, 유치원과 초중고 개학이 연기되는 동안 유치원과 초등학교에서 긴급돌봄은 계속 실시 된다.

4월 6일로 개학이 늦춰 짐으로써 교육부는 앞으로 학사 일정과 관련하여 여러가지 문제점을 최대한 보완하여 교육일정을 조정 할 계획이다.

곽기호 기자  kiho6634@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기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