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긴급 재난 지원금 4인 가구 기준 100만원 ...5월 중순전 지급
긴급재난기금을 가구별로구분하여 국민들에게 지급키로 했다[사진=청와대]

[시사뉴스피플=손영철 전문기자] 30일 코로나19 사태에 대해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주재한 3차 비상경제회의에서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와 협력해 소득하위 70% 가구에 대해 4인 가구 기준으로 가구당 100만원의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문대통령은 “코로나19로 인해 모든 국민이 고통 받았고 모든 국민이 함께 방역에 참여했다. 모든 국민이 고통과 노력에 대해 보상받을 자격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결정에 대해 “코로나19에 대한 국민적으로 함께 해 준 것에 대해 위로와 응원이 필요하다”며“코로나19가 진정되어가는 시기에서 소비 진작으로 우리경제를 살리는데 큰 역할을 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정부가 긴급재난지원금 대상으로 정한 ‘소득하위 70% 가구’는 약 1400만 가구로 추정되며 지급액은 4인 가구 기준으로 100만원 지급시 1~3인 가족은 적게 책정 될 것이며 4인이상 가족은 좀 더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긴급 재난지원금은 총선이 끝나고 국회 추가경정예산이 통과 된후 5월 중순전 까지는 최선을 다해 지급 하겠다고 밝혔다.

손영철 전문기자  ths3699@inewspeople.co.kr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영철 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