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5.18 민주화운동 관련 미측 기록물 추가 비밀해제한다
사진출처=외교부 홈페이지

[시사뉴스피플=곽기호기자] 외교부는 2019.11월 외교경로를 통해 미측에 5.18 민주화 운동 관련 문서의 비밀해제 검토를 공식 요청한 바 있으며, 5.11.(월)(미국시간) 미측은 우리측에 미측 기록물의 추가적인 비밀해제 사실을 설명하고 문서 사본을 전달하였다.

금번 추가 비밀해제된 기록물은 총 43건(약 140쪽 분량)으로, 모두 미 국무부 문서(주한미국대사관 생산 문서 포함)이며, 과거 이 문서들의 대부분은 일부내용이 삭제된 채로 비밀해제되었으나 이번에 미측은 동 문서들을 완전 공개한다.

우리 정부는 앞으로도 5.18 민주화 운동 관련 미측 기록물의 추가적인 공개가 이루어 질 수 있도록 미측과 계속 협의해 나갈 예정이다. 

정부는 "미측이 인권·민주주의 등 핵심 가치를 공유하는 한미동맹 정신을 바탕으로 금번에 추가적인 비밀해제를 위해 협력해 준 데 대해 평가한다"고 전했다. 

곽기호 기자  kiho6634@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기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