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정의당 원내대표에 배진교 당선인 만장일치 선출
(사진=배진교 원내대표 SNS)

[시사뉴스피플=박용준 기자] 정의당 21대 국회를 이끌 신임 원내대표로 배진교 당선인이 만장일치로 추대됐다. 

정의당은 12일 국회 회의실에서 제1차 당선인 총회를 열고 1기 원내지도부를 선출했다고 밝혔다. 만장일치로 배진교 당선인이 신임원내대표로 추대됐고, 원내수석부대표 및 원내대변인에 강은미, 원내부대표에 류호정, 이은주, 장혜영 당선인이 선출했다. 

배진교 신임 원내대표는 수락연설에서 “21대 국회에서 유일한 진보정당의 첫 원내대표로서 대단히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언급한 뒤 “오히려 할 일이 많아졌다고 생각한다”면서 “코로나19가 전세계 구질서를 뒤흔들고 거대한 변화를 맞이하는 지금이야말로 정의당이 필요한 때”라고 밝혔다. 

또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는 과정에서 정의당 의원들은 그 존재이유를 증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 정의당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전국민 재난지원금을 가장 먼저 제안했다. 또한 전국민고용보험제 도입, 국민 취업지원제도 그리고 ‘한국판 뉴딜’ 등이 정의당에서 이야기 한 내용들이다. 

배 원내대표는 “21대 국회에서 ‘트림탭’이 되겠다”며 “공룡이 된 여당이 개혁을 제대로 하는지 감시하고, 압도적인 의석수에 취하지 않도록 유일한 진보야당인 정의당이 방향을 잡겠다”고 전했다. 

‘트림탭’은 큰 선박의 방향타에 있는 핵심부품으로 배의 방향을 결정한다는 뜻이다. 
 

박용준 기자  jun015399@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용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