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생활/문화
부산환경공단 '송정옛길' 복원메타세콰이어 고흐의 길 따라 2km의 코스 거닐자
(사진=부산환경공단 에너지사업단(해운대구 좌동) 청사 안에 있는 고흐의 길. 부산환경공단 제공)

[시사뉴스피플=노동진 기자] 6.25 전쟁으로 단절되었던 부산 해운대 ‘송정옛길’이 복원돼 25일부터 시민들에게 개방된다.

부산환경공단(이사장 배광효)은 역사와 문화가 있는 송정옛길의 복원에 앞서 해운대 좌동에 위치한 에너지사업단 청사 내 ‘고흐의 길’로 알려진 메타세콰이어 숲길을 정비했다. 또한 1,200그루의 광나무 묘목을 심고, 청사 내 환경공원과 체육시설도 시민들에게 적극 개방하고 있다.     

송정옛길 ‘고흐의 길’에서 출발할 수 있다. 전쟁의 상흔을 간직한 폐 군수창고 ‘기억쉼터’를 지나, 망덕봉, 시랑봉 등 송정을 내려다볼 수 있는 ‘신곡산 전망대’를 거쳐 송정해수욕장까지 갈 수 있는 2km의 코스다.
 

노동진 기자  bbong7887@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동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