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생활/문화
다슬기 채취 중 사고로 3년간 6월에만 20명 사망

[시사뉴스피플=노동진기자] 소방청(청장 정문호)은 다슬기 채취 활동이 증가하면서 사고도 늘어나고 있으며 6월이 가장 많다고 밝혔다.

소방청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간(2017~2019년) 다슬기 채취 관련 수난구조 출동은 142건이었다. 연평균 47건으로, 대부분 다슬기 채취가 가능한 5월부터 9월까지 많이 발생했고, 그중 6월이 가장 많아 전체의 34%인 48건이 일어났다.

연도별로는 2017년에 38건(사망 12명), 2018년 67건(사망 25명), 2019년 37건(사망 15명) 이었다. 또한, 지역별로는 강원도가 33건으로 가장 많았고, 경남 22건, 충북 21건, 경기 18건, 경북 16건, 전남 10건, 전북 9건 대전·충남 6건, 부산 1건 순이었다.

3년간 142건 중 목숨을 잃은 사고는 37%로 52명이었다. 지역별로는 강원도가 가장 많은 17명, 충북 11명, 경남·전북 5명, 경기·경북 4명, 전남 3명, 충남 2명, 대전이 1명이었다.

주요 사고 사례로는 2019년 6월 14일 강원 홍천군 내촌면에서 A(61세)씨가 잠수장비 착용 후 다슬기 채취 중 실종, 하천 가장자리 그물에 걸려 숨진 채 발견되었고, 2020년 6월 6일 충북 영동군 삼천면에서 B(74세)씨가 금강 상류에서 다슬기 채취 중 실종, 1시간 만에 실종장소 인근에서 물에 빠진 채 숨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소방청은 다슬기 채취 시 안전수칙을 준수하도록 몇 가지를 당부했다. △두 명 이상 함께 활동할 것 △음주 상태에서 채취 금지 △건강에 이상이 있을 시에는 물에 들어가지 않을 것 △지형을 미리 파악하고 낯선 곳이나 어두워진 뒤에 채취하지 않을 것 △구명조끼를 필히 착용할 것 △응급상황 시 주변 사람에게 알리고 즉시 119에 신고할 것

소방청 관계자는 다슬기가 많이 잡히는 물속은 수심이 갑자기 깊어지는 곳이 많고, 이끼나 수초 때문에 미끄러워 중심을 잃고 물에 빠질 위험 요소가 많아 항상 주의가 필요하다며, 구명조끼 착용 등 안전수칙을 반드시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노동진 기자  bbong7887@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동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