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마포구, 코인 노래방 휴업지원금 100만 원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집합 금지 안내를 받은 코인 노래방 [사진=마포구]

[시사뉴스피플=이수민 기자] 마포구가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해 집합금지 명령을 이행 중인 지역 내 코인노래연습장에 대해 업소당 100만 원의 휴업지원금을 지원한다고 8일 밝혔다.

지원대상은 마포구에 등록된 코인노래연습장 27개소 중 집합금지 명령을 준수하고 있는 영업장의 사업자다.

지원 금액은 업소당 100만 원이며, 최근 마포구는 지원사항 홍보 및 휴업지원금 신청 접수를 마무리하고 7월 중 최대한 빠른 시간 내에 지원금 지급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단, 마포구는 향후 지원대상 업소에 대해 불시 현장점검을 실시하고 영업행위 적발 시 지원대상에서 제외할 방침이다.

한편, 마포구는 서울시가 코인노래연습장을 대상으로 지원하는 소상공인 방역특별지원금에 대한 신청을 7월 8일부터 10일까지 접수 받는다. 방역특별지원금 신청은 오는 10일까지 마포구 문화예술과에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신청서는 마포구 누리집에서 내려 받을 수 있다. 

방역특별지원금 금액은 업소당 최대 100만 원으로, 기타 시설 없이 코인노래연습장만으로 운영되는 업소는 100만 원, 오락실이나 PC방 등 시설 내에서 일부 코인노래 부스를 운영하는 경우에는 부스 1개당 10만 원씩 최대 100만 원이 지원된다.

마포구의 이번 조치는 지난 5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고위험시설에 대해 내려진 집합금지 명령 이후 경제적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지역 내 코인노래연습장을 지원하기 위한 대책의 일환이다.

이에 마포구청장은 “마포구가 지원하는 휴업지원금이 집합금지 명령에 따라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영업주 분들에게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길 바란다.”라며 “지원 정책을 앞으로도 계속 마련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이수민  si9380359@gmail.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