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서울시, ‘집수리 아카데미 교육생’ 인원 확대 운영
집수리 아카데미 현장실습 교육을 받고 있는 수강생의 모습 [사진=서울시]

[시사뉴스피플=김준현 기자] 서울시가 ‘집수리 아카데미 현장실습 교육’의 인원을 올해 11월까지 240명에서 480명으로 확대 운영한다고 17일 밝혔다. 이 현장실습 교육은 서울시가 시민 스스로 노후주택을 고쳐서 오래 사는 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서 마련되었으며, 현재는 많은 시민에게 사랑받는 대표적인 시민 맞춤형 교육으로 자리 잡았다. 

집수리 아카데미 실습 교육은 집 수리에 필요한 이론과 현장 기술을 함께 배우며, 이번 확대를 통해 기존의 주말 반, 수요일 반 외에 화·수요일 반 , 목·금요일반을 추가로 신설하여 시민의 선택권까지 확대했다. 

기초과정의 경우 기존 주말반, 수요 심화과정의 경우는 회차 당 교육인원수를 두 배로 늘려 총 2회 60명 모집에서 120명 모집으로 증원하여 기초과정 이수자를 대상으로 보다 심도 있는 전문 기술을 습득할 수 있도록 운영할 예정이다. 교육과정은 각 회차 당 총 8일 과정(48시간)으로 운영되며, 수강료는 8만 원이다. 일반으로 총 6회 운영할 계획이었으나 화·수요일반, 목·금요일반을 신설하여 총 12회 운영하며 교육 인원수도 두 배인 360명을 목표로 운영된다.

확대된 교육계획에 따라 8월 6일 목·금요일에 실시할 기초과정 4회차 교육은 7월 23일(목)부터 집 수리 닷컴을 통해 선착순으로 모집하며, 8월 8일부터 주말에 실시할 심화과정 1회차 교육은 7월 21부터 선착순 모집할 예정이다.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집수리 아카데미 교육은 평소 어려워만 보이는 집수리 체험을 통해 시민 스스로 자신감과 기술역량을 높임으로써 자연스럽게 자발적인 주거환경개선에 참여하는 데 목적이 있다”라며, “나아가 집수리 아카데미 교육을 받은 분들이 봉사나 경제적 활동을 통해 지역공동체 복원과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도록 다양한 기회를 제공하겠다.”라고 말했다. 

김준현 기자  si9380359@gmail.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