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생활/문화
문체부, 청년문화예술인 적극 지원
문화체육관광부 박양우 장관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시사뉴스피플=노동진 기자] 문화체육관광부가 그간 산업구조의 변화, 코로나 위기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년문화예술인들이 지속적으로 자생, 성장할 수 있도록 경제활동 기반을 확대한다고 18일 밝혔다.
  
문체부는 청년 고용 및 일자리 증대를 위해 문화적 대안을 모색하고 ‘청년의 문화적 삶’을 향상할 수 있도록 ‘제2차 청년의 삶 개선 방안’에 ▲ 전통문화 청년창업 육성 지원 확대, ▲ 지역문화전문인력 양성 및 배치 지원 확대, ▲ 청년두레 지원 확대 등 총 3개 과제를 포함했다.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올해 창업 지원의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전통문화산업에 특화된 예비 및 초기창업(창업 3년 이내) 지원 사업을 신설한다. 전통문화산업 분야에서 창업하고자 하는 만 39세 이하 청년(개인 및 단체)은 예비창업과 초기창업 단계에서 창업기획자(액셀러레이터)의 전문적인 창업보육과 사업화 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다. 2021년부터는 현장 중심의 실무형 교육을 받을 수 있는 전문인력 양성 사업도 시작한다. 향후 창업도약(창업 3년~7년) 및 창업재도전 부문 지원 등으로 사업을 확대해 전통문화산업 생태계가 조성될 수 있도록 체계적이고 내실 있게 자원할 계획이다.
 
2021년부터 지역 청년 문화활동가, 문화 관련 대학 졸업자 등이 지역문화전문인력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인력양성 지원을 지역별로 확대하고, 지역문화시설에서 문화기획자로 활동할 수 있는 기회를 대폭 늘린다. 이를 통해 지역문화 분야 청년 일자리 기반이 강화되고, 청년들이 지역문화생태계의 핵심 동력으로 활동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지역 청년들이 주도적으로 숙박,식음 체험 등 관광 분야의 사업체(주민공동사업체)를 창업하거나 경영이 활발하게 이루어지도록 상담(멘토링), 역량교육 등을 지원하는 ‘청년두레’를 2021년에 더욱 많이 발굴해 지원한다. 이를 계기로 지역 청년들이 스스로 일자리를 창출하고, 안정적으로 성장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문체부 장관은 청년의 날을 맞이해 “어느 세대도 겪은 적 없는 위기 속에서 미래를 준비하는 일이 더욱 어렵게 느껴지는 요즘, 청년기본법의 시행은 세대를 불문하고 매우 고무적인 일이며, 매해 9월마다 찾아오는 ‘청년의 날(9월 셋째 주 토요일)’이 모든 청년들에게 기쁨과 희망을 주는 또 다른 생일로 자리매김하기를 바란다.”라고 축하 인사를 전했다. 

노동진 기자  bbong7887@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동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