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동영상
    여백
    HOME 스포츠
    절반의 승리 ...본선진출 희망 살렸다

    [시사뉴스피플=손영철전문기자]  시리아와의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7차전에서 홍정호의 골로 1-0 승리를 거뒀다. 지난 23일 중국과의 6차전에서 0-1 패배로 위기를 맞았던 슈틸리케호는 시리아전 승리로 다시 월드컵 본선 진출의 희망을 살렸다.

    슈틸리케 감독은 4-1-4-1 포메이션으로 시리아에 맞섰다. 최전방에 황희찬(FC잘츠부르크)이 나섰고 2선에는 손흥민(토트넘홋스퍼), 구자철(FC아우크스부르크), 남태희(레퀴야SC), 고명진(알라이안)이 포진했다. 주장 기성용(스완지시티)이 중원을 책임졌고, 포백은 김진수(전북현대), 장현수(광저우R&F), 홍정호(장쑤쑤닝), 최철순(전북현대)이 구성했다. 골문을 권순태(가시마앤틀러스)가 지켰다.

    한국은 전반 4분 얻은 첫 세트피스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손흥민의 코너킥한 공이 문전에서의 경합 뒤 흐르자 홍정호가 페널티 마크 근처에서 논스톱 슈팅을 했고, 공은 골망을 흔들었다. 한국은 5분 뒤 또 한 번의 코너킥으로 기회를 얻었지만 기성용의 헤더가 아쉽게 시리아의 수비에 막혔다.

    이른 실점으로 당황한 시리아는 곧장 만회에 나섰고, 한국의 공세도 다소 누그러졌다. 한국은 1-0 리드를 지킨 채 전반전을 마무리했다.

    슈틸리케 감독은 후반 9분 고명진을 빼고 한국영(알가라파)을 투입해 기성용과 중원에서 짝을 이루도록 했다. 기성용은 전반전보다 비교적 공격적으로 나서면서 공격진과의 연계 플레이를 통해 추가골을 노렸다.

    시리아도 공격의 날을 세웠다.  시리아가 계속해서 공격적으로 나서면서 양 팀의 공방전이 이어졌다. 슈틸리케 감독은 황희찬을 빼고 이정협(부산아이파크)을 투입해 추가골을 노렸으나, 전체적으로 마무리가 잘 되지 못했다.

    서울월드컵경기장을 찾은 30,352명의 관중들은 막판까지 추가골을 기대했지만, 더 이상의 골은 없었다. 오히려 추가시간 알 카티브의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오면서 가슴을 쓸어내려야 했다.

    손영철 전문기자  ths3699@inewspeople.co.kr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영철 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