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동영상
    여백
    HOME ENTERTAINMENT
    국립과천과학관, 「우주연구실 인턴체험전」 개최

    [시사뉴스피플=김은정기자] 올해는 달 탐사 50주년과 국제천문연맹(IAU) 창립100주년을 맞이하는 천문우주의 해라고 할 수 있다. 국립과천과학관(관장 배재웅)은 관람객이 연구방법 체험을 통해 지금까지 인간이 밝혀낸 우주 이야기를 알아볼 수 있게 구성한 특별전을 7월5일부터 8월 25일까지 개최한다.

    우주공간, 우주관측, 별, 외계생명체의 주제별 연구실로 공간 구성된 이번 체험전은 관람객이 인턴연구원이 되어 우주의 크기, 블랙홀 관측, 우주를 이루는 물질의 기원에 대한 다양한 연구 방법을 직접 체험해 보는 전시이다.

    이번 전시는 최근 1세기 동안 일궈낸 천문우주 분야의 연구결과를 대중적으로 쉽게 풀어내고 있다. 놀랍게도 불과 100년 전에는 우리은하가 우주의 전부로 여겨졌고, 우주는 언제나 똑같은 모습을 유지하는 시공간이며, 관측 증거가 없는 블랙홀이나 외계행성은 이론적인 존재일 뿐이었다.

    하지만, 현재 우리는 138억 년 전 빅뱅 이후 팽창하고 있는 우주 공간에 수천억 개의 은하들이 분포한다는 것을 안다. 또한 고도화된 관측기술로 지금까지 4천 개 가까운 외계행성을 발견했고, 최근에는 블랙홀의 실제 모습을 촬영하는데 성공했다.

    이러한 우주 연구에 관한 이야기들이 연구과정을 단순화하거나 연구방법의 핵심을 응용한 다채로운 체험 활동과 전시물 속에 담겨있다.

    예를 들어, 체험물 ‘심상치 않은 이웃은하들의 움직임’을 통해서는 에드윈 허블(Edwin Hubble)이 은하들의 거리와 멀어지는 속도 사이의 비례 관계를 발견하여 우주팽창의 증거를 제시한 연구방법을 체험할 수 있고, 우리은하 중심의 별들의 위치를 15년 동안 일정 간격으로 촬영하여 블랙홀의 존재를 증명한 천문학자 안드레아 게즈(Andrea Ghez, 2008)의 연구방법을 체험해보는 플립북 만들기 활동 ‘블랙홀에 붙잡힌 별들의 궤도’가 준비되어 있다.

    이 밖에 재미있게 즐기며 우주에 대한 지식을 알아갈 수 있는 전시물도 있다. 별들의 진화를 스마트블록을 맞춰보며 알아가는 ‘별이 반짝이는 이유’, 우주에 외계생명체가 존재할 가능성에 대해 알아보고 어딘가에 있을 외계인 친구에게 보일 나의 모습을 찍어보는‘나도 누군가의 외계인’과 같은 전시물 등이다.

    이번 전시는 한국천문연구원과 고등과학원의 연구원들이 전시콘텐츠 개발과 제작을 위해 연구결과 자료를 제공하고, 자문에 참여하여 최신의 우주연구를 정확하게 볼 수 있다. 우주 진화의 비밀을 밝혀가는 우주거대구조 관측과 컴퓨터 계산 모의실험 자료를 제공받아 우주론 연구방법에 대한 체험전시물 ‘우주지도 닮은꼴 찾기’를 개발하였다.

    최근 블랙홀 직접 관측 이미지를 발표한 ‘사건의 지평선 망원경(EHT)’ 공동연구팀의 결과자료를 재구성한 블랙홀 관측 이야기를 영상존에서 만나볼 수 있다. 또한, 방학기간 중 토요일에 전시 주제와 연계한 두 차례 특별 초청강연회가 열릴 예정이다.

    7월 27일에는 미국 항공우주국(NASA) 제트추진연구소에서 행성대기연구 관련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는 성기윤 박사를 초청하여 ‘화성 거주, 가능할까?’를 주제로 현실적이고 구체적인 화성탐사 이야기를 듣는다.

    8월 10일에는 ‘블랙홀-미지의 세계를 찾아가는 과학자들의 노력’이라는 주제로 한국천문연구원의 정태현 박사가 직접 참여했던 사상최초 블랙홀 관측 프로젝트에 얽힌 흥미진진한 에피소드와 함께 국제협력 전파관측 연구에 대해 들려준다.

    국립과천과학관 배재웅 관장은 “우리나라 사람들이 가장 좋아하는 과학 소재인 ‘우주’를 주제로 새로운 형식의 전시에 도전했다.”라며 “전시를 관람하면서 우주에 대한 호기심을 충족하고, 과학을 연구하는 것이 어떤 것인지 체험적으로 느껴볼 수 있다.”라고 말했다. 특별전 관람 및 특별강연회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국립과천과학관 누리집(www.sciencecenter.go.kr)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은정 기자  connecting90@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Pic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