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립준비단」발족
사진제공=국무총리실

[시사뉴스피플=손영철 전문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이하 ‘공수처’) 출범(‘20.7월)을 위해 제반 사항을 지원하게 될 준비단을 2월 10일 오전 10시 국무총리 소속으로 발족시켰다.

이날 정 총리는 정부 서울청사에서 법무부장관(추미애), 행안부장관(진영), 국무조정실장(노형욱), 청와대 민정수석(김조원) 등이 참여한 가운데 준비단장 위촉식과 준비단 현판식을 가졌으며, 준비단은 본격적인 업무에 착수하였다.

먼저 정 총리는 지난 2월 6일 위촉된 남기명 준비단장에게 위촉장을 수여하고, 금년 7월 공수처 출범에 차질이 없도록 철저히 준비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남 준비단장은 “공수처 설립으로 공직 사회의 특혜와 비리를 근절하고, 정의롭고 공정한 나라를 만들어 달라는 국민들의 요구에 부응할 수 있도록 차질 없이 준비해 나가겠습니다.”고 밝혔다.

위촉식에 이어 정 총리는 오전 10시에 정부 서울청사 10층에 마련된 사무실 앞에서 준비단 발족을 알리는 현판식을 개최하였다.

이어 정 총리는 준비단 사무실을 방문하여 직원들을 격려하고, “준비단이 짧은 기간 동안 많은 일을 해야 해서 힘들겠지만, 사명감을 가지고 임해주셨으면 한다.”고 당부하였다.

준비단은 법무부, 행정안전부, 기획재정부, 법제처 등 관계부처로부터 전문성을 갖춘 20여 명의 단원들을 파견받아 조직, 법령, 행정분과로 구성되었다.

"준비단원들은 5개월 여 앞으로 다가 온 공수처 출범에 필요한 조직・인사・예산, 공수처 규칙·대통령령 등 후속 법령 정비, 청사 마련 등의 업무를 속도감 있게 수행해 나갈 예정"이라며

"이를 위해 법원, 대한변호사협회, 법학 교수 등 법조계의 자문은 물론 검·경 등 수사기관과 국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여 반영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손영철 전문기자  ths3699@inewspeople.co.kr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영철 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