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국회 외교위,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한중일북 국제협의체 구성 필요
(사진=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

[시사뉴스피플=박용준 기자]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위원장 윤상현)는 지난 18일 전체회의를 갖고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한국과 중국, 일본, 북한 등을 중심으로 한 국제협의체를 구성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이날 외교부장관(강경화), 통일부장관(김연철)이 출석한 가운데 정부로부터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후베이성 방문·체류 외국인에 대한 입국제한 조치’에 대한 보고를 받았다.
 2월 18일(화) 전체회의를 개최하였다.

박병석 위원은 “코로나 19 등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한 한국, 일본, 북한, 중국 등을 중심으로 국제협의체 구성을 통한 공동대응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밝혔다.

정진석 위원도 “전국적으로 7만명 가량으로 추산되는 중국 유학생의 입국에 따른 감염병 확산 방지 노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강경화 외교부장관은 “일본에 정박 중인 크루져선에 탑승한 우리 국민을 이송하기 위해 여객기를 투입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외통위 주요 현안 중 하나인 제11차 한미방위비분담협상 관련한 의견도 나왔다. 원유철 위원은 “한미방위비 분담금 협상 타결 지연에 따른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의 강제 무급 휴직 가능성에 대한 정부의 강력하고 확고한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주문했다.

현안질의에서는 ‘성주에 배치된 사드무기체계 이전 비용의 정부 부담 여부’, ‘금강산 개별관광에 대한 한미 간의 논의 내용 및 미국의 동의 여부, 북한의 반응’, ‘북한 선전 매체의 총선 관련 국내 정치 관련 보도에 대한 정부 대응 미흡’, ‘북한이탈 주민의 정치활동에 따른 신변보호 필요’ 등에 대한 논의도 있었다.

이와 함께 ‘국제협력요원 순직 심사 등에 관한 법률안’, ‘북한인권법 일부개정법률안’ 등 법률안도 상정되어 심사했다. 

박용준 기자  jun015399@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용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