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세계
미국 내 소수집단 증오범죄 급증…트럼프 "멈춰달라" 호소
   
(사진출처=CNN뉴스)

[시사뉴스피플=백지은 기자] 대선 이후 인종차별 및 증오범죄가 급증하는 등 미국 사회를 덮친 ‘트럼프 쇼크’는 더 깊어진 후유증으로 이어지고 있다. 이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당선인은 방송에 나와 특정 인종에 대한 괴롭힘을 멈춰달라고 호소했다.

13일(현지시간) 트럼프는 CBS방송 ‘60Minutes’에 출연해 일부 지지자들을 향해 히스패닉과 무슬림 등 소수집단에 대한 괴롭힘을 멈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트럼프는 “소수집단에 대한 괴롭힘은 용인될 수 없다”면서도 이에 해당되는 그의 지지자들은 “다수가 아닌 매우 적은 소수일 것”이라고 단언했다.

그는 “끔찍한 짓이다. 절대 그러지 말아달라. 나는 미국을 하나로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카메라를 정면 응시하며 “(괴롭힘을) 멈춰라”라고 재차 호소했다.

트럼프는 그의 반이민자 정책을 둘러싼 우려에 대해서는 “두려워하지 말라. 우리는 미국을 다시 돌려놓을 것”이라고 말하면서도 멕시코 접경지대에 장벽을 세우겠다는 정책공약은 변함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트럼프 당선 이후 미국 내에서는 백인들이 흑인들이나 라틴계 등 이민자를 공격하거나 무슬림이나 동성애자를 대상으로 한 혐오 범죄가 잇따르고 있다.  

백지은 기자  jinnypoooh@hotmail.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