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세계
힐러리, 트럼프에 200만표 앞서…미 대선 결과 조작 의혹 제기
   
(사진출처=CNN뉴스)

[시사뉴스피플=백지은 기자] 미국 대통령 선거 개표에서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보다 200만표 이상 앞서는 것으로 확인돼 재검표에 대한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CNN등 외신에 따르면 23일 개표가 진행중인 미국 대선의 일반 득표(popular vote)에서 클린턴은 6422만표를 얻으며 6220만표를 얻은 트럼프에 200만표 이상 앞서고 있다.

클린턴은 미국의 독특한 선거 시스템인 선거인단 확보에서 전체 538명 중 233명을 얻어 290명을 확보한 트럼프에 밀렸다. 그러나 힐러리 지지자들은 일반 득표 수 격차가 지나치게 크다는 점을 지적하며 트럼프의 당선에 의혹을 제기했다.

공학자들 사이에서는 개표 조작설까지 흘러나오고 있다. 사이버 안보 분야를 다루는 컴퓨터 공학자들은 득표수 관련 외부 세력의 해킹 가능성을 시사하며 재검표를 할 것을 주장하고 있다.

특히 이들은 전자 투표기를 사용하는 위스콘신, 미시간, 펜실베이니아 3개 주에서 종이 투표나 광학 스캐너를 사용하는 주보다 클린턴의 득표수가 현저하게 낮았던 점을 예로 들었다.

클린턴 캠프 측은 재검표 요구에 대응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클린턴은 일반 득표에서 가장 큰 격차로 앞섰으나 당선에는 패배한 후보로 남게 됐다. 

백지은 기자  jinnypoooh@hotmail.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