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세계
日교도통신, “韓日군사정보보호협정, 기자들 항의 속 비공개 체결”
(사진=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 대사)

[시사뉴스피플=이남진 기자]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이 한국 취재기자들의 무언의 항의 속에서 비공개로 서명됐다고 일본 교도(共同)통신이 24일 보도했다.

23일 열린 협정 서명식은 한국 정부의 엄격한 경계 속에 완전 비공개로 열렸다.

교도통신은 “취재 요청을 거부당한 한국 언론의 취재 기자들은 서명을 위해 서울의 국방부로 들어가는 나가미네 야스마사(長嶺安政) 주한 일본대사 앞에서 카메라를 내려놓고 팔짱을 낀 채 맞이하는 ‘무언의 항의’를 했다”고 전했다.

이날 국방부에서 아침부터 대기하던 취재진은 “국민에게 중요한 협정을 왜 숨기는가”라며 항의했지만, 국방부는 “양국의 합의사항”이라고 취재를 인정하지 않았다.

한편 국방부 입구에는 23일 협정 체결에 반대하는 학생과 시민단체 멤버들이 “매국적인 협정 체결을 중단하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서명 후 나가미네 대사를 태운 차량이 국방부를 나올 때 계란을 던지는 장면도 목격됐다고 일본 언론은 타전했다.

이남진 기자  jeans1978@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남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