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IT/과학
촛불집회 참가자 수, 이제 IT시스템으로 집계 가능

[시사뉴스피플=백지은 기자] IT 서비스 기업 커스트리가 촛불집회 참가자 수 집계 시스템인 ‘캔들웨이브 (Candle Wave)’를 선보이고 26일부터 전국의 집회 참가자 수 집계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최근 집회 주최측과 경찰 측이 집회 참가자 수를 두고 많게는 5배까지 차이가 나는 것에 대해 논쟁이 끊이질 않았다. 캔들웨이브는 촛불 집회 현장에서 참가자들이 사진 인증을 통해 간단한 절차를 거치면 집회자 수를 자동으로 집계하는 시스템이다. 시민들이 입력한 현장 사진과 인원 수 정보는 자원봉사자의 확인 절차를 통해 최종 집계된다. 이를 통해 시스템의 정확도 및 신뢰도를 얻을 수 있다. 또한 인증 후 각자 의견을 개진할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되어 현 시국에 대한 공론장으로서 역할 수행을 목표로 하고 있다.

캔들웨이브는 IT 기술을 통해 인증 절차를 최대한 간소화했다. 업로드 된 사진의 상세 정보는 저장된 날짜, 위치 등의 정보를 자동 인식하도록 시스템화 돼있다. 이에 시민들은 장소 및 인원 정보 입력 등 간단한 절차를 통해 인원 집계 서비스에 참가할 수 있다. 사용자가 업로드한 사진은 최대 100배 이상 압축돼 서버 부담을 최소화한다.

또한 참가자 수 집계 포함 여부를 결정하는 자원봉사자들은 페이스북 로그인을 통해 인증 권한이 부여된다. 이러한 인증 절차를 통해 수치 집계 시 참가자들이 책임감 있고 공정하게 인증 여부를 결정하도록 유도했다.

커스트리 정재훈 대표는 “각 집단의 입장에 따라 현상을 달리 해석하는 혼란스러운 현 시국이 답답해 사진 한 장으로 집회 인원수 집계에 당당히 참여하고 각자 의견을 피력하는 시스템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고 캔들웨이브 기획 취지를 밝혔다.

캔들웨이브는 매주 집회가 계속될 경우 참가자들의 문의 사항을 접수 받아 시스템을 지속적으로 개선시켜 나갈 계획이다. 집회 참가자 수 집계를 위한 인증 절차는 캔들웨이브 홈페이지에서 PC나 모바일 기기를 통해 가능하다. 

백지은 기자  jinnypoooh@hotmail.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