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세계
미국 오하이오주립대서 괴한 흉기난동에 9명 부상…용의자는 현장 사살
(사진출처=CNN)

[시사뉴스피플=백지은 기자] 미국 오하이오주립대에서 괴한이 흉기를 휘둘러 최소 9명이 다쳤다. 용의자는 현장에서 사살됐다.

CNN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28일(현지시간) 오하이오주 콜럼버스의 오하이오주립대 캠퍼스에서 괴한이 칼을 휘둘러 9명이 다치고 이 가운데 한 명은 중태에 빠진 것으로 보도했다.

소말리아 출신의 미국 영주권자로 알려진 용의자는 이날 아침 차량으로 인도를 들이받은 뒤 차에서 내려 정육용 칼을 꺼내 주변 학생들에게 무차별적 공격을 가했다.

칼부림에 부상을 입은 학생들은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용의자는 현장에 도착한 경찰에 쏜 총에 맞아 그 자리에서 사망했다. 수사 당국은 용의자의 단독 범행으로 보고 범행 동기를 파악중이다.

흉기 난동으로 아수라장이 된 캠퍼스는 일시 폐쇄됐다. 대학 측의 첫 대피 명령이 전달된 지 1시간 30분 후 경찰의 안전 확인을 거쳐 캠퍼스는 정상화됐지만 이 날 강의는 모두 취소됐다. 

백지은 기자  jinnypoooh@hotmail.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