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NewsPeople TV 연예정보
김하늘ㆍ유인영 두 여교사와 한 남학생의 이야기, 영화 '여교사' 제작발표회 Q&A

[시사뉴스피플=유상우 PD] 29일 오후 서울 CGV 압구정에서 영화 '여교사'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김태용 감독, 김하늘, 유인영, 이원근이 참석해 영화에 관한 이야기를 전했다.

김하늘은 "제가 '여교사'를 촬영하면서 가끔 제 얼굴을 보고 '내게도 이런 얼굴이 있구나'하고 많이 느꼈다"며 "그만큼 감독님의 디렉션도 좋았고, 영화 속 인물에게 빠져있을 때 제 얼굴이 굉장히 낯설더라. 관객분들이 보셨을 때 많이 낯설을 거다. 저도 기대가 된다"고 말했다. 

그리고 극 중 '가르쳐줄게... 내가 왜 이러는지'라는 대사가 가장 인상 깊었다며 영화가 시작하는 순간에 관객들도 왜 그런지 느낄 수 있을 것이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남겼다.

'여교사'는 국내 최연소 칸 영화제 입성 및 청룡영화상 신인감독상을 수상한 '거인'의 김태용 감독의 작품으로 한 여성의 일상이 질투라는 감정으로 인해 변화하게 되는 이야기를 파격적으로 담아내었다. '베테랑','베를린'의 제작사 외유내강과 실력파 제작진이 참여하여 더욱 큰 기대감을 불러 있으키고 있으며 2017년 1월 개봉예정이다.

 

유상우 PD  swmilk@inewspeople.co.kr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우 PD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Category
HOT PLACE
연예정보
ACTIVITIES
INTERVIEW
NEWS
교양/다큐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