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내게도 사부가 필요해’…직장인 91%, ‘멘토’ 필요

[시사뉴스피플=이남진 기자] 직장인 10명 중 9명은 직장에서 ‘멘토’가 필요하다고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취업포털 잡코리아에 따르면 최근 직장인 1683명에게 ‘내게도 김사부가 필요한가요?’란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 같이 조사됐다.

직장인들에게 직장 내에서 사부가 필요한지를 묻자 91.0%의 직장인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사부의 필요성을 느끼는 직장인은 성별과 연령, 직급을 막론하고 거의 대부분이었다.

대부분의 응답군에서 90%가 넘게 ‘사부가 필요하다’고 답한 가운데 가장 적은 응답을 얻은 ▶부장급(87.3%)과 ▶40대 이상(86.8%) 역시 90%에 근접한 응답 비중을 보여 누구에게나 힘든 직장생활을 짐작케 했다.

직장인들이 원하는 사부 유형 1위는 ▶나침반형(30.5%)이 차지했다. 어떻게 해야 할지 몰라 고민될 때 좋은 길이나 방법으로 유도해 주는 사부를 원한다는 응답이 가장 높았다.

2위는 미숙하거나 까다로운 부분을 잡아주고 도와주는 ▶도우미형 사부(16.5%)가 차지한 가운데, 회사생활의 지침이 되어주는 ▶교과서형(14.5%), 솔선수범하여 역할과 책임을 다하는 ▶선봉장형(12.5%)이 차례로 뒤를 이었다.

그밖에 상부로부터의 하중을 지켜주고 이야기를 전달해주는 ▶대들보형(11.4%), 명확한 상황판단을 기초로 행동지침을 알려주는 ▶관제센터형(11.0%) 사부도 직장인들이 필요로 하는 사부 유형으로 꼽혔다.

직장인들이 사부처럼 인정받기 위해 기울이는 노력으로는 ▶담당 직무에서의 전문성을 기르고 있다는 응답이 60.4%로 나타나며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후배/부하직원들의 이야기를 경청하고 상담(32.0%), 3위는 ▶솔선수범(29.5%)이 각각 차지했다.

한편 ‘누군가의 사부가 되고 싶은 생각이 없다(9.4%)’고 답한 직장인들은 그 이유로 ‘내 일 하기에도 버겁고 피곤해서(30.2%)’라고 답했다.

또 ‘그만한 자질이 있다고 생각지 않아서(18.9%)’, ‘나 자신이 사부로 여기는 사람이 없고 그런 도움을 얻어본 적도 없어서(18.2%)’ 등의 응답도 있었다.

이남진 기자  jeans1978@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남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