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NewsPeople TV 영상뉴스
조윤선 문체부 장관에게 '마사지 의혹' 제기하는 장제원 의원 - 국조특위

 

[시사뉴스피플=유상우 PD]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실규명을 위한 국정조사'에 참석하여 문체부 국정조사를 받았다. 장제원 새누리당 의원은 "저희 의원실에 조 장관이 정무수석 재임시절 우병우 민정수석의 장모인 김장자 씨, 그리고 최순실 씨와 함께 정동춘 전 K스포츠재단 이사장이 운영하던 마사지센터를 간 게 적발돼 특별감찰관 조사를 받다 무마됐다는 제보가 왔다"고 말했다.

이에 조윤선 장관은 최 씨는 물론 우 전 수석의 장모에 대해 "전혀 모른다"며 특별감찰실 조사를 받은 적도 "전혀 없다"고 했다. 장제원 의원은 "만약 제가 특별감찰 수사관 이름을 대고 그분과 대질심문을 요구하면 다음 청문회에 출석할 용의가 있는가"라고 질문하자 조윤선 장관은 "얼마든지 용의가 있다"고 답했다.

그리고 장제원 의원은 문체부 김종 차관에 대한 인사 문제를 제기하는 발언도 하였다.

 

유상우 PD  swmilk@inewspeople.co.kr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우 PD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Category
HOT PLACE
연예정보
ACTIVITIES
INTERVIEW
NEWS
교양/다큐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