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IT/과학
SKT, 5G 서비스 선도적 개발 나선다

[시사뉴스피플=이남진 기자] SK텔레콤은 벤처기업 3개사와 함께 5G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등을 활용한 5G 서비스 개발에 착수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에 선발된 벤처기업은 3개사로 ▷3D 스마트 경기장(레드버드社) ▷VR컨텐츠 기반 감정 분석(룩시드랩스社) ▷드론 실감 체험(엘로이즈社) 등 5G 시대의 대표적 서비스로 예상되는 AR/VR 관련 R&D 기업이다.

개발되는 5G 기반 신규 서비스는 5G미래서비스 실증과제의 일환으로, 국내 5G 생태계 조성을 위해 SK텔레콤과 유니티코리아가 공동 주최한 ‘5G 실감미디어 & 융합서비스 공모전’에서 선발된 아이디어들이다.

SK텔레콤과 유니티코리아는 5G 서비스 개발 지원을 위해 자사의 AR/VR 연구인력 지원 및 계측기·단말기 지원 등 기술 자문을 진행하고 있다.

양사는 이번에 선정된 벤처기업들과 내년 상반기 중 프로토타입 개발을 완료하고 본격적인 사업화 가능성을 검토할 예정이다.

룩시드랩스가 제안한 ‘VR 콘텐츠 기반 감정 분석’은 사용자가 전용 헤드마운트디스플레이(HMD)를 착용하고 VR 컨텐츠를 이용할 경우 HMD가 뇌파를 측정해 5G네트워크 서버로 정보를 보내고 서버에서 이를 실시간 분석하는 서비스다.

시선과 뇌파 데이터를 기반으로 인지 및 감정 분석을 하게 되며 교육용 콘텐츠 및 광고효과 측정 등 활용 범위가 넓을 것으로 기대된다.

채용욱 룩시드랩스 대표는 “5G 시대 VR환경에서 우리의 사용자 인지·감정 분석 솔루션을 적용한 컨텐츠를 제작해 볼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SK텔레콤과의 협업으로 향후 VR기반 사용자 분석 솔루션을 다양한 어플리케이션으로 확장하고 글로벌 시장 진출에도 도전할 것이다”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이남진 기자  jeans1978@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남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