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NewsPeople TV 영상뉴스
'정유라의 남편, 신주평 병역특혜' 의혹 및 ‘대통령 약물 중독' 의심국조특위 2차 기관보고

[시사뉴스피플=유상우 PD]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실규명을 위한 국정조사'에서 최순실의 딸 정유라 남편의 병역 특혜 의혹을 제기했다. 안 의원은 정유라 남편에 대한 병적 기록 관련 “공익으로 해놓고 비자는 독일로 돌려 정유라와 달콤한 신혼생활을 보냈다는 제보가 있다”며 “이름이 신주평이다. 신주평의 병적 기록과 출입국 기록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또한, 안 의원은 세월호 관련 의문의 7시간에 대해 대통령이 중앙재난본부에 등장했을 때 자다 깨어난 얼굴에서부터 미스터리의 실마리를 풀어보고자 한다며 태반주사와 백옥주사를 보이며 한광옥 대통령 비서실장과 김관진 안보실장에게 “누가 맞았을까요?”라고 물었다. 그리고 감초 주사는 약물 중독을 방지하기 위한 약이라며 이 주사를 맞고 있는 사람은 심각한 약물 중독으로 보인다며 대통령의 약물 중독을 의심했다. 이에 대해 한광옥 대통령 비서실장은 "전적으로 동의할 수 없다. 추측성 이야기가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고 반박했다.

이날 국조특위는 대통령 비서실과 대통령 경호실, 국가안보실, 기획재정부, 교육부 등 5개 기관을 대상으로 2차 기관보고를 진행하였다.

 

유상우 PD  swmilk@inewspeople.co.kr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상우 PD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Category
HOT PLACE
연예정보
ACTIVITIES
INTERVIEW
NEWS
교양/다큐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