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세계
英BBC “재벌총수 한자리 이례적…삼성 이재용, 눈시울 적시기도”
최순실 국정농단 관련 1차 청문회에 참석한 재벌총수들(사진출처=BBC)

[시사뉴스피플=이남진 기자] 한국의 거대한 부패사건과 관련해 삼성, 현대와 6개 대기업의 재벌 총수들이 국회로 불려 나와 수백억에 이르는 기금을 전달한 데 대해 추궁 당했다고 영국 BBC 등 외신들이 6일 보도했다.

외신은 박 대통령이 최순실 스캔들과 관련해 탄핵소추안 표결을 앞둔 가운데, 사상 최대 규모의 사위대가 박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또 국회 청문회는 재벌 총수들을 법적으로 처벌할 수 있는 권한은 없지만, 이들의 입장표명을 통해 사과를 표명할 수 있는 자리라고 설명했다.

대기업들은 대규모 기금을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실세 최순실이 운영하는 미르·K스포츠 재단에 기부했고, 현재 최순실은 직권남용 강제와 사기죄로 기소된 상태라고 외신은 전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사진출처=BBC)

BBC는 “보통 부와 권력을 거머쥐고 모습을 대중에 잘 드러내지 않는 재벌 총수들은, 검은색 리무진의 뒷좌석에 앉아서 이동하며 그들만의 공간에 가려있다”며 “이들이 한자리에 서서 손을 들고 선서하는 모습은 이례적인 일”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삼성을 실질적으로 지배하는 이재용 부회장은 와병중인 아버지 이건희 회장에 대한 질의에는 눈시울을 적시기도 했다”고 보도했다.

이남진 기자  jeans1978@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남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