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세계
독일 베를린서 '트럭 테러'…연말 장터 피로 물들어
(사진=KBS 방송화면)

[시사뉴스피플=백지은 기자] 독일 베를린에서 트럭 한 대가 인파가 몰린 크리스마스 장터를 덮쳐 최소 9명이 사망하고 50명이 다쳤다.

19일(현지시간) 베를리너 차이퉁 등 현지 언론은 이날 저녁 베를린 도심에 있는 카이저 빌헬름 메모리얼 교회 인근의 크리스마스 시장으로 트럭 한 대가 돌진해 쇼핑중이던 사람들을 덮쳤다고 보도했다.

당시 현장을 목격한 한 증인은 “트럭이 갑자기 나타나 시장 한 가운데를 휩쓸며 수십명을 치었다”고 전했다.

트럭 운전자로 추정되는 용의자는 현장에서 달아났다가 경찰에 체포됐으며 또 다른 용의자는 현장에서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브라이트샤이트 광장에 있는 이 시장은 베를린 서부 유명 관광지로 평소에도 인파들로 붐비는 곳이다.

베를린 경찰은 테러 공격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사건을 조사중이다.

한편 이번 사건은 지난 7월 프랑스 니스에서 군중을 향해 트럭을 몰아 86명을 숨지게 한 트럭 테러 사건과 유사하다. 당시 수니파 급진주의 무장단체인 이슬람국가(IS)는 트럭 테러가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백지은 기자  jinnypoooh@hotmail.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