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세계
트럼프가 '새로운 왕'? 미국 공화당 성탄 성명 논란
(사진=CNN Money)

[시사뉴스피플=백지은 기자] 미국 공화당이 성탄절 성명에 도널드 트럼프 당선인을 ‘새로운 왕(New King)’이라고 표현해 논란이 일고 있다.

공화당은 25일(현지시간) 라인스 프리버스 전국위원회(RNC) 위원장과 샤론 데이 공동 의장 명의로 성탄 성명을 발표했다.

해당 성명에는 “2000년 전 인류 구원의 약속을 위해 구세주가 세상에 오실 것이라는 새로운 희망이 있었다. 동방박사가 그날 밤 구세주를 영접했듯이 이번 성탄절도 새로운 왕의 복음을 예고하고 있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성명의 내용에 대해 온라인 상에서는 한바탕 설전이 벌어졌다.

민주당 전략가이자 '아메리카블로그' 운영자 존 아라보시스는 “새로운 왕이라는 표현에 불순한 의도가 있는 것이 아니냐”며 “공화당과 프리버스는 이같은 표현을 쓴 데 대해 사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네티즌들로 트럼프 당선인을 왕으로 지칭한 것이라면 사과해야한다고 요구하고 나섰다.

논란이 확산되자 공화당은 ‘새로운 왕’이라는 표현은 트럼프를 지칭한 것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트럼프 정부 백악관 대변인으로 지명된 숀 스파이서는 트위터에 “왕은 예수 그리스도를 지칭한 것”이라며 “거룩한 날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려는 것은 안타깝고 실망스러운 일”이라고 밝혔다.

공화당 지지자들도 “성탄절을 맞아 예수 탄생의 의미를 설명하는 것 뿐”이라며 “새로운 왕을 트럼프 당선인으로 받아들이는 민주당 지지자들이야말로 정말 바보들”라고 반박했다.

 

백지은 기자  jinnypoooh@hotmail.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