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세계
日교도통신 “위안부 합의 1년…군사협정 성공, 소녀상 철거 실패”
평화의 소녀상

[시사뉴스피플=이남진 기자]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합의가 28일로 1주년이 되지만,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소추로 반대여론이 확산되고 있다고 일본 교도(共同)통신이 26일 보도했다.

통신은 “합의에 따라 일본 정부가 10억엔(약 102억5690만원)을 현금 지급하기로 한 사항은 일정부분 진행이 된 상태”라며 “양국은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을 체결하는 등 협력도 진전됐다”고 전했다.

그러나 비선실세 최순실의 국정농단 사건으로 박 대통령이 탄핵소추되면서 한일 합의에 반대하는 야당의 입김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한국에서 최근 1년간 실시된 여러 여론조사에서 한일 합의에 부정적인 응답이 다수를 차지한다고 덧붙였다.

그럼에도 일본 정부의 자금을 기반으로 전 위안부에 대한 지원 사업을 통해 생존한 위안부 46명 중 34명이 현금 지급을 받았다고 매체는 보도했다.

일본 외무성의 가나스기 겐지(金杉憲治) 아시아대양주국장은 이달 외교부의 정병원 동북아시아국장과 서울에서 만나 “한일 합의의 착실한 실시를 전제로 한 공조 강화 방침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또 일본 정부가 철거를 요구하고 있는 서울 일본대사관 앞 소녀상은 아무런 조치 없이 유지되고 있다고 전했다. 통신은 “철거와 이전에 대해 여론의 거부감이 강하며, 박근혜 정부의 레임덕으로 철거가 한층 더 멀어졌다”고 보도했다.

이남진 기자  jeans1978@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남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