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세계
브리트니 스피어스, 황당한 가짜 사망설에 곤혹
(사진=Rolling Stone)

[시사뉴스피플=백지은 기자] 미국 유명 팝가수 브리트니 스피어스의 때 아닌 사망설이 흘러나오며 온라인상에서 한 바탕 소동이 벌어졌다.

지난 26일(현지 시간) 소니 뮤직 공식 글로벌 트위터에는 “브리트니 스피어스, 편히 잠들길 1981-2016”이라는 글과 이어 브리트니 스피어스가 사고로 세상을 떠났다는 글이 올라와 모두를 충격에 빠뜨렸다.

네티즌들은 너나 할 것없이 믿을 수 없다는 반응과 함께 브리트니는 애도하는 해시태그를 게재했고 노벨 문학 수상자인 가수 밥 딜런도 트위터에 브리트니 사망을 애도하는 글을 올렸다.

하지만 곧이어 브리트니 스피어스의 대변인이 “그녀는 살아있고 무사하다”는 소식을 전하면서 사건은 일단락 됐다. 트위터의 글은 해커의 소행으로 보인다고 알려졌으며 현재는 삭제된 상태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브리트니 스피어스는 사망 루머로 인해 수많은 사람에게 자신이 살아있음을 확인시키고 안심시켜야하는 상황에 처해 몹시 곤혹스러워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소니 뮤직 측은 가짜 사망설을 퍼뜨린 유포자를 조사중에 있다고 밝혔다.

백지은 기자  jinnypoooh@hotmail.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