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세계
日 현직 방위상 첫 야스쿠니참배…외교부·국방부 강력 항의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 한 이나다 도모미 방위상/산케이신문

[시사뉴스피플=이남진 기자] 일본 현직 방위상으로선 처음으로 이나다 도모미(稻田朋美) 방위상이 29일 제2차 세계대전 A급 전범들이 합사된 야스쿠니(靖國) 신사를 참배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미국 하와이 진주만 방문한 자리에서 사죄 메시지를 남기지 않아 빈축을 사고 있는 가운데 일본 각료들이 잇따라 신사를 참배하면서 주변국과 마찰을 예고했다.

이나다 방위상은 “미래지향적으로 확실하게 일본과 세계의 평화를 구축하고 싶다는 생각에서 참배했다”고 말했다. 주변국의 반발에 대해서는 “조국을 위해 목숨을 바친 분들에 대해 감사와 존경과 추모의 뜻을 표하는 것”이라고 했다.

외교부는 이날 오후 주한일본대사관 공사를 초치해 항의했다. 외교부는 대변인 논평에서 “일본의 책임 있는 정치인이 오늘 과거 식민침탈과 침략전쟁을 미화하고 전쟁 범죄자를 합사한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한 데 대해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정부는 일본의 지도급 인사들이 역사를 올바로 직시하면서 과거사에 대한 겸허한 성찰과 진정한 반성을 실제 행동으로 보여줄 때만이 주변국과 국제사회의 신뢰를 얻을 수 있다는 점을 다시 한 번 엄중히 지적한다”고 밝혔다.

국방부도 주한일본대사관 국방무관을 불러 항의할 예정이다. 국방부는 “일본의 책임 있는 정치인이 오늘 과거 식민침탈과 침략전쟁을 미화하고 전쟁 범죄자를 합사한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한 데 대해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남진 기자  jeans1978@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남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