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세계
오바마, 러 대선 개입에 보복 시작…외교관 35명 추방
(사진=CNN)

[시사뉴스피플=백지은 기자] 오바마 대통령이 러시아의 지난 미국 대선 개입과 관련해 강력 응징을 단행했다.

29일(현지시간) 버락 오바마 미 행정부는 러시아의 미 대선 개입에 대한 보복으로 35명의 러시아 외교관들을 미국에서 추방하고 러시아 정보 및 보안당국과 관련된 시설 2곳에 대해 폐쇄조치를 내렸다.

오바마 대통령은 성명을 통해 “국제적 행동규범을 위반하고 미 국익을 해친 활동에 대해 적절한 대응”이라며 “러시아 정부에 이 같은 조치를 취할 것을 경고해왔다”고 밝혔다.

이어 “이 같은 행동에는 대가가 따르기 마련”이라며 “이번 조처들이 러시아의 공격 행위에 대한 대응의 전부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러시아 군사정보국(GRU)과 러시아연방보안국(FSB)에 대한 강력 제재도 명령하며 동맹들에게도 러시아의 반민주적 행위에 반대하는데 대한 협력을 요구했다.

한편 중앙정보국(CIA)와 연방수사국(FBI) 등 미국 주요 정보기관들은 지난 미국 대선에 러시아가 개입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푸틴 대통령을 높이 평가하는 도널드 트럼프 당선인의 대선 승리를 위해 민주당과 힐러리 클린턴 후보 캠프의 이메일을 해킹했다는 것이다.

한편 트럼프는 러시아가 자신을 돕기 위해 선거에 개입했다는 의혹에 대해 ‘우스꽝스러운 (ridiculous) 주장일 뿐’이라고 일축했다.

백지은 기자  jinnypoooh@hotmail.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