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IT/과학
진주서 중생대 백악기 포유류의 발자국 화석 발견

 

[시사뉴스피플=박상목기자]국립문화재연구소, 세계 최초로 진주서 중생대 백악기 뜀걸음 포유류의 발자국 화석 발견했다.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소장 최맹식)는 경상남도 진주시에서 중생대 백악기에 살았던 뜀걸음 형태의 포유류 발자국 화석을 세계 최초로 발견하였다.

이번에 발견된 포유류 발자국 화석은 캥거루처럼 뜀걸음(hooping)하는 형태의 총 9쌍의 뒷발자국으로 이루어져 있는데 중생대 백악기 화석으로는 세계적으로 한 차례도 보고된 적이 없어 의미가 크다.

이 화석은 지난해 1월 19일 진주교육대학교 김경수 교수 연구팀(최초 발견자: 하동 노량초 교사 최연기)이 발견했으며 이후 국립문화재연구소 자연문화재연구실을 중심으로 한국·미국·중국으로 이뤄진 ‘3개국 국제공동연구팀’이 연구에 나섰고 세계적인 척추동물 발자국 화석 전문가들이 한국을 방문해 우리나라 화석산지에 대한 과학적인 국제 비교연구를 실시했다.

이 화석이 발견된 지층은 약 1억 천만 년 전인 중생대 백악기 진주층이며 새롭게 명명되어진 화석의 이름은 ‘코리아살티페스 진주엔시스(Koreasaltipes Jinjuensis)’로 ‘한국 진주(진주층)에서 발견된 새로운 종류의 뜀걸음형태 발자국’이라는 뜻이다. 

진주층: 중생대 백악기 약 1억 1천만 년 전후에 경상남북도 지역에 쌓인 퇴적층. 진주층에서 발견된 화석들에는 공룡과 익룡의 발자국 화석을 비롯하여 어류, 곤충, 식물화석 등 산출 다양성과 규모면에서 국내 최대 수준이며 중생대 백악기로는 세계적인 수준의 학술가치가 규명된 공룡·익룡·새 발자국 화석들이 다수 발견되어 국제적으로도 인정받고 있음
 

박상목  mook524@hanmail.net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상목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