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동영상
    여백
    HOME 푸드
    GS25, 업계 최초 도시락 뚜껑 안전 소재로 변경

    [시사뉴스피플=김은정기자]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는 모든 도시락 뚜껑을 PP(PolyPropylene - 폴리프로필렌) 재질로 변경했다.

    PP는 고온에서도 형태의 변형이 없고 유해물질이 검출되지 않아 유아의 젖병을 만드는 안전한 친환경 소재로 알려져 있으며 현재 편의점 도시락 용기(바닥면)에 사용되고 있다.

    GS25는 PP재질 도시락 뚜껑으로 변경함에 따라 전자레인지 가열 과정에서 유해물질이 발생할지도 모른다는 고객들의 막연한 불안감을 완전히 불식시킬 수 있게 됐다.

    또한 도시락 뚜껑을 제거하지 않고 전자레인지에 데울 수 있게 됨으로써 요리의 수분 증발을 막아 보다 맛있는 도시락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

    GS25는 이번 뚜껑 변경을 통해 가격인상 없이 보다 안전하고 맛있는 도시락을 제공할 수 있게 됨으로써 편의점 도시락 시장에서 한 발 앞서나갈 수 있게 됐다.

    GS25가 도시락 판매가격 인상 없이 뚜껑 재질 변경이 가능할 수 있었던 것은 GS칼텍스, 신효산업, GS리테일 등 대중소기업 3개사의 공동 프로젝트 덕분이다.

    위 3개사는 1년간의 연구를 통해 투명한 PP를 기존 도시락 뚜껑에 사용하던 재질(PET) 수준의 가격으로 생산할 수 있는 획기적인 기술을 개발하고 상용화하는 데 성공했다.

    GS25는 과거 PET(polyethylene terephthalate - 폴리에틸렌 테레프탈레이트) 재질을 사용해 제작하던 도시락 뚜껑을 친환경 PP재질로 변경하려고 했었다. 하지만 투명한 PP의 경우 가격이 너무 비싸 도시락 가격의 인상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었고, 가격이 낮은 불투명한 PP는 도시락 내부가 보여야 하는 뚜껑으로 사용하기에 부적합 했기 때문에 변경을 망설여 왔었다.

    이에 GS리테일은 GS칼텍스와 기술력 있는 중소기업 신효산업과 손잡고 PP만큼 안전하고 도시락 내부가 확인 될 만큼 투명하면서도 가격은 기존 PET 수준으로 낮출 수 있는 방법을 찾기 위해 1년간 연구 개발에 투자했다. 그 결과 일명 GPP(GS PolyPropylene) 도시락 뚜껑을 제작할 수 있게 됐다.

    또한 중소기업인 신효산업은 대기업인 GS칼텍스, GS리테일과 손잡고 가격을 낮춘 GPP를 개발하고 이 재질로 도시락 뚜껑을 제작해 GS25에 제공함으로써 향후 큰 수익을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즉, 대기업인 GS칼텍스, GS리테일과 중소기업인 신효산업이 힘을 합쳐 획기적인 발명품(GPP)을 개발하고 독자적인 기술을 공유하는 파트너사로서 도시락 뚜껑을 제공받아 서로 윈-윈 할 수 있는 대중소기업 상생모델을 구축하게 된 것이다.

    GS25는 이번 도시락 뚜껑 변경이 편의점 도시락 역사에 한 획을 긋는 매우 중요한 변화로 인식하고 있으며 편의점 도시락이 한 단계 더 발전할 수 있는 원동력으로 작용할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

    김은정 기자  connecting90@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Pic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