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동영상
    여백
    HOME 사회
    땅콩회항,물뿌리기 조,조자매 갑질로 히트재벌 갑질 이번에 용서 하면 안돼 ...국민들 공분

    [시사뉴스피플=손영철전문기자] 12일 청와대 국민청원 및 제안 게시판에는 “대한항공 조현민 전무의 갑질을 엄중 처벌해야 한다”는 제목의 청원 글이 올라왔다. 이어 대한항공 안타기 불매 운동까지 번질 기세이다.

    한동안 반성 하는가 했지만 역시 조,조 자매 갑질로 또 다시 국민공분을 쌓고 있다. 일명‘땅콩 회항'조현아 사장의 동생인 조현민 대한항공 여객마케팅 전무가 광고업체와 회의 도중 물컵을 집어 던진 것으로 드러났다.

    12일 광고관련 업계에 따르면 조현민 전무는 지난달 대한항공 광고를 대행하는 모 광고업체와의 미팅에서 자신이 묻는 질문에 답을 못한다는 이유로 광고사 직원에게  물컵을 집어 던졌다.

    조 전무는 음료수가 들어있는 유리병을 던졌으나 깨지지 않자 물을 해당 직원 얼굴에 뿌렸다. 이에 대해 대한항공 측은 얼굴에 직접 물을 뿌린 것이 아니라 물컵을 던졌고, 컵에 담겨있던 물이 직원에게 묻은 것이라고 변명했고, 대한항공은 그런 사실은 없다고 부인했다.

    이어 대한항공 관계자는 “조현민 전무가 당시 자리에 있던 광고사 직원들에게 개별적으로 사과했다”고 밝혔다.

    손영철 전문기자  ths3699@inewspeople.co.kr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영철 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Pic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