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동영상
    여백
    HOME 사회
    멸종위기 토종 텃새 양비둘기, 사찰과 공존하다
    각황전 처마 아래에서 쉬고 있는 모습(사진=환경부)

    [시사뉴스피플=김은정기자]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관리공단(이사장 권경업)은 2007년 전남 구례군 화엄사에 서식하다 2009년부터 자취를 감춘 양비둘기가 올해 6월 조사 결과, 10여 마리가 서식하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양비둘기는 비둘기과 텃새로 일명 낭비둘기, 굴비둘기 등으로 불리기도 하며, 1882년 미국 조류학자 루이스 조이가 부산에서 포획하여 신종으로 등재했다.

    1980년대에는 우리나라 전역에서 흔히 관찰되었으나, 배설물로 인한 건물 부식 등을 이유로 서식지가 파괴되고 집비둘기와 경쟁에서 밀려 개체수가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다.

    지난해 12월 환경부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으로 지정되었으며, 현재 화엄사에 10마리, 천은사에 2마리가 살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번식 생태나 서식지 이용 특성 등이 아직 알려지지 않은 양비둘기의 생태자료를 확보하기 위해 야생생물보호단 및 시민조사단과 지속적으로 양비둘기를 관찰(모니터링)하고 있다. 또한 사찰 탐방객을 대상으로 생태해설 프로그램도 개발할 계획이다.

    양비둘기 서식지 보호를 위해 국립공원관리공단과 사찰(화엄사, 천은사)이 서로 손을 맞잡았다.

    지난 5월 말에 열린 지리산국립공원남부사무소 지역협치위원회에서 양비둘기 보호 필요성이 우두성(지리산자연환경생태보전회장) 위원으로부터 제기되었고, 국립공원관리공단과 사찰이 서식지 보호를 위해 적극 협력하기로 결정한 것이다.

    사찰은 화엄사 각황전 등 처마 밑에 살고 있는 양비둘기의 안정적인 번식을 위해 사찰 해설 프로그램 반영 등 다양한 보호 및 홍보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대한불교조계종 19교구 본사 화엄사 해덕스님은 "양비둘기가 부처님의 자비아래 잘 보전될 수 있도록 국립공원사무소와 적극 협력하겠다"라고 말했다.

    김승희 국립공원관리공단 지리산국립공원남부사무소장은 "양비둘기 서식지 보호를 위해 국립공원 내 사찰과의 협력을 더욱 강화하고, 생육환경 개선과 적극적인 보전 대책을 마련하겠다"라고 밝혔다

    김은정 기자  connecting90@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Pic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