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IT/과학
갤럭시 S10·S10+, 생체인식 부품 시험인증 프로그램 세계 최초 통과
사진=삼성전자 제공

[시사뉴스피플=손영철전문기자] FIDO 얼라이언스는 최신 삼성 스마트폰 갤럭시 S10과 S10+가 협회 제공 생체인식 부품 시험인증 프로그램을 세계 최초로 통과한 제품이라고 21일 발표했다.

이 시험인증을 통과하게 됨으로써 삼성 갤럭시의 새로운 인디스플레이(In-Display) 초음파 지문인식 시스템이 사용자 확인 및 생체정보 도용(Presentation Attack 또는 Spoof) 위험성에 대한 신뢰와 안정성이 충족되었음이 검증되었다.

신규 출시된 삼성 갤럭시 스마트폰 시리즈가 FIDO 얼라이언스 생체인식 부품 시험인증을 전 세계 최초로 획득하여 시장에 출시함으로써 삼성은 갤럭시S10과 S10+를 업계 최고의 생체인증 기기로 자리매김하는 동시에 생체인식 시험인증 프로그램의 기준점과 그 중요성을 입증하는 계기를 마련하게 되었다.

FIDO 얼라이언스는 일반 전자제품 시장에 생체인식 센서와 같은 부품과 관련 시스템을 시험 인증하는 프로그램이 존재하지 않는 틈을 메우기 위해 생체인식 부품 시험인증 프로그램을 개발했다. 이전에는 생체인증 솔루션을 제공하는 공급업체는 각각의 고객을 대상으로 개별 성능 테스트와 인증이 반복되었어야 했다.

특정 생체인증 솔루션이 주장하는 성능과 정확성의 차이를 검증하는 산업계 시험인증 프로그램을 제공함으로써 공급자에게는 상당한 시간과 비용을 절감할 수 있도록 돕고, 수요자는 지문, 홍채, 안면 또는 음성 기반 생체인증 시스템을 신뢰하는 표준화된 방법을 제공받게 된 것이다.

삼성전자 모바일보안기술그룹 이종현 전무는 “우리 기기를 사용하는 고객의 데이터와 프라이버시 보호는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그렇기 때문에 최선의 노력을 다해 FIDO 얼라이언스 생체인식 부품 시험인증서를 획득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서 “생체인식 부품 성능을 평가하기 위한 강력한 기준이 되는 프로그램을 통과한 전 세계 첫번째 디바이스 제조사가 되어서 매우 기쁘다”고 덧붙였다.

 

손영철 전문기자  ths3699@inewspeople.co.kr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영철 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