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동영상
    여백
    HOME IT/과학
    현대로템, 국내 최초 '영속도 회생제동' 기술 개발
    (사진=현대로템)

    [시사뉴스피플=노동진 기자] 현대로템이 국내 최초로 ‘영속도(Zero Speed) 회생제동’ 기술을 개발했다.

    현대로템은 열차가 멈출 때 정차시점까지 회생제동이 지속적으로 사용 가능한 기술을 개발했다고 지난 27일 밝혔다.

    현대로템이 개발한 영속도 회생제동 기술은 열차의 감속도가 일정해 정위치 정차 비율을 100%까지 끌어올릴 수 있으며 승차감 개선과 정차 시 발생하는 소음까지 완벽하게 차단할 수 있다. 특히 영속도 회생제동 기술은 제동패드 사용률이 현저히 낮아져 터널 내 미세먼지 저감에도 탁월하다.

    최근 글로벌 철도 운영사들은 차량 입찰에서 승차 편의성과 에너지 절감에 대한 부분을 중요시 하는 추세다. 현대로템은 글로벌 트랜드에 맞춰 2018년부터 영속도 회생제동 기술 개발을 진행해왔으며 독일·일본에 이어 관련 기술을 상용화했다.

    현대로템은 6월 납품하게 될 서울 2호선 신규 열차 214량에 영속도 회생제동 기술을 처음 적용했으며 2017년에 수주한 터키 이스탄불 전동차 120량에도 적용할 예정이다.

    현대로템에 따르면 이번에 납품하는 서울 2호선의 경우 신기술이 적용돼 향후 30년간 약 20억원의 에너지 비용 절감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 서울 2호선에서 운행되는 전체 차량에 적용 시 약 77억원, 1~8호선 전 노선의 차량에 적용할 경우 약 338억원의 추가 에너지 비용 절감이 가능하다.

    현대로템은 영속도 회생제동 기술 핵심은 회생제동을 극대화해 열차를 100% 정위치에 정차시켜 열차 운행효율을 향상시키고 터널 내 미세먼지 저감 등 승객들에게 더 나은 승차환경을 제공하는 것이라며 글로벌 철도시장 선점과 정부의 친환경 정책에 부응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신기술과 제품을 개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로템은 4000량 이상의 국내외 전동차와 고속열차의 추진시스템을 납품한 바 있으며 5월 국내 최초로 영구자석 동기전동기 추진시스템을 개발해 서울시 6호선 열차에 적용했다. 또 수소전기트램을 비롯해 4차산업기술 기반의 상태기반 유지보수(CBM, Condition Based Maintenance) 기술, VR 디지털 목업 시스템 등 다양한 연구개발로 미래철도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힘쓰고 있다.

    노동진 기자  bbong7887@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동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Pic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