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오피니언
2020년, 마음에 한점 부끄러움 없도록
서예가 신평 김기상 作

[시사뉴스피플=박정연 기자] 2020년 경자년(庚子年) 새해가 밝았다. 해가 바뀌면 가슴 속에 새해 소망 하나씩 품기 마련인데 올해는 자신만의 ‘사자성어’를 하나 선정해보는 것은 어떨까?

어디서 보았던가, 가슴 속에 별을 그리는 이는 별을 닮아간다고 했다. 네 글자로 압축된 자신만의 별을 품고 살아나간다면 그 별은 인생의 나침반이 되어 삶이 반짝이도록 도울 것이다. 

박정연 기자  ilenapark@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정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