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세계
신천지교인 코로나19 발생시 12월 ‘우한’에서 정기모임
신천지교인들은 12월, 우한에서 모임을 가졌다는 보도가 나왔다[사진=픽사베이 자료 일러스트]

[시사뉴스피플=손영철 전문기자] 신천지 교회가 지난해 12월까지 중국 우한(武漢)에서 모임을 가졌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6일 보도했다.

사우스차이나 모닝포스트지 에 따르면 우한의 신천지 교인은 약 200명 정도로 이들은 지난해 12월 코로나19 확산의 심각성을 알기 전 끼지는 매주 모임을 가겼고 그 후에야 모임을 중단했으며 지금은 대부분 우한 밖 타 지역에서 격리된 상태이다.

후베이(湖北)성에 있는 한 교회 목사에 의하면 “신천지 교인들은 중국 공안의 단속을 피해 열심히 모임을 가졌고 코로나19 확산 시기에도 지속적인 포교 활동을 계속했다"고 전했다.

신천지 교회에서 활동했던 한 중국인은“신천지교회의 비밀스러운 성격으로 인해 중국당국은 그 활동을 단속하기 쉽지 않았다”고도 전했다,

신천지 교회 상하이 지부는 매주 두 번씩 300명에서 400명씩 모이는 모임을 하고 있으며 교인들은 중국공안에 단속을 당해도 8명에서 10명씩 소그룹 모임을 계속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손영철 전문기자  ths3699@inewspeople.co.kr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영철 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