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오피니언
[時流] ‘결자해지' 신천지 시설물과 자금 환자치료 위해 사용해라

 

[사진=손영철 전문기자]

[시사뉴스피플=손영철 전문기자] 신천지예수교 이만희 총회장이 2일 경기도 가평군 소재 신천지;평화의 궁전‘ 앞에서 기자회견을 자청 하고 "정말 죄송하다. 뭐라고 사죄 말씀드려야 할지 모르겠다"고 전했다.

하지만 일반 국민들과 네티즌들은 “이만희 교주의 사죄에 관계없이 더욱더 부글부글 끓게 하고 있다”며 “신천지 신도들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무료로 한 것에 대한 반발 이 더 거세기 때문이다”라고 지적했다,

신천지 신도에게는 무료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수 있게 되자 일반 시민 중에서는 무료 검사를 받기 위해 허위로 신천지 신도라고 자처하는 경우도 있었다.
코로나19로 사망한 한 환자의 가족은 “차라리 신천지 교인 이라고 했으면 치료라도 받을 수 있지 않았을까” 하면서 자책하기도 했다, 이에 반발이 거세지자 지자제는 "신천지 신도가 아닌 것으로 확인된 경우 검사 비용 전액을 청구할 방침"이라고 부랴부랴 시정했다.

2일 오전에는 신천지 이만희(89)교주가 국민들에게 사죄를 하면서 인적, 물적 등 모든 것을 다 협조 하고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네티즌들은 “정부는 신천지 교주에 대한 고발, 고소 등 죄의 경중과 책임은 추후에 조치하고 지금은 무엇보다도 코로나 19 확산방지와 치료에 최우선해야 한다”며 “이만희 교주가 모든 협조를 약속 했듯이 병실, 격리소가 부족한 상태에서 신천지 시설물과 자금을  ‘환자 치료’를 위해 전부 이용해야 한다”며 '결자해지' [結者解之]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손영철 전문기자  ths3699@inewspeople.co.kr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영철 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