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IT/과학
국회도서관, 서울대‧전자신문과 4차 산업혁명 확산에 나서
(사진=국회도서관 제공)

[시사뉴스피플=노동진 기자] 국회도서관(관장 현진권)이 지난 2일 서울대학교(총장 오세정), 전자신문(사장 양승욱)과 빅데이터 활용과 인공지능(AI) 개발을 위한 포괄적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세 기관은 지식정보자원의 공동 활용과 협력 체제를 구축하기 위하여 인공지능(AI) 학습에 적합한 데이터 공유, 활용을 통한 지능정보기술의 연구 및 개발, 빅데이터·인공지능(AI) 학술대회 공동 개최 등 정보인프라를 기반으로 국가의 미래 성장 동력을 발굴하기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현진권 국회도서관장은 “국회도서관이 보유한 2억 8천 만 면 이상의 디지털 지식 데이터를 양 기관에 아낌없이 제공하고, 각 기관이 보유한 기술의 공동 활용체계를 통하여 대한민국의 인공지능(AI) 기술 발전에 적극적으로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오세정 서울대학교 총장은 “대한민국 지식생산의 대표 기관인 국회도서관과 서울대학교, 전자신문이 함께 만들어나갈 미래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전자신문의 양승욱 사장도 “국가적으로 4차 산업혁명을 확산시켜나가기 위해 세 기관이 함께 힘써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오후에는 포괄적 업무협약의 일환으로 장병탁 서울대학교 AI연구원장의 강연 ‘도서관, 디지털을 넘어 AI로: AI가 가져올 미래 일자리’가 국회도서관 지하 1층 대강당에서 열렸다. 

이 강연은 코로나19로 인한 지역적 거리차를 해소하기 위해 국회도서관에 직접 방문하기 어려운 이들도 함께 들을 수 있도록 국회도서관 최초 ‘유튜브 라이브 방송’으로 실시간 중계되어 많은 이들의 호응을 이끌어냈다.
 

노동진 기자  bbong7887@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동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