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세계
코로나19 치료제 ‘덱사메타손’ 놀랄만한 결과...WHO도 축하영국, "덱사메타손 현재의 코로나19 유일한 표준 치료제 약이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 [사진=WHO 홈페이지 캡쳐 ]

[시사뉴스피플=곽기호 기자] 코로나 19 치료제 및 백신개발에 전 세계 국가들이 열정을 쏟고 있는 가운데 최근 염증 치료 등에 사용하는 제너릭 스테로이드인 ‘덱사메타손’이 코로나19 중증환자의 치사률을 크게 낮춘다는 연구 결과가 영국에서 나왔다.

16일 로이터 통신, BBC 방송에 따르면 영국 옥스퍼드대 연구팀의 과학자들이 이끈 ‘리커버리(RECOVERY)’라는 이름으로 진행한 코로나19 치료 결과를 소개했다.

이 연구팀은 코로나19 입원환자 중 2000명에게는 소량의 덱사메타손을 치료제로 사용한 뒤 이를 투약 하지 않은 코로나19 환자 4000여명과 비교한 결과 덱사메타손을 투여 받은 코로나19 중증환자의 치사율이 현저하게 떨어진 결과가 나타났다.

구체적으로 산소호흡기에 의지하고 있는 환자의 사망 위험은 28∼40%, 기타 산소 치료를 받는 환자의 사망 위험은 20∼25% 감소한 결과가 나왔다.

영국언론 BBC 등은 코로나19 환자 20명 중 19명은 병원에 입원하지 않고도 호전되며, 병원에 입원한 환자들도 대부분은 산소호흡기 등의 도움 없이 완치된다고 전했다.

단지 가벼운 증상을 보여 호흡에 문제가 없는 이들에게는 별다른 도움이 되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옥스퍼드대 마틴 랜드레이 교수는 “산소호흡기 등을 단 환자가 덱사메타손 치료를 받는다면 생명을 구할 수 있다”며 “특히 놀랄 만큼 저렴한 비용에 이것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함께 연구한 피터 호비 교수는 “덱사메타손은 현재까지 사망률을 현저하게 낮추는 효과적인 유일한 약이며 코로나19 치료개선에 중대한 돌파구가 마련됐다”고 강조했다.

이 약은 영국에서 한화 7600원 정도면 구입 할 수 있어 빈국 등 필요한 국가에서 많이 사용할 가능성이 있다,

이 결과에 대해 영국 보리스 존슨 총리는 “영국의 과학자들에 의해 가장 큰 돌파구가 마련됐다는 점에 기쁘다. 이들이 자랑스럽다”며“이 약은 국민보건서비스에서 이용 할 수 있다”고 기쁨의 뜻 을 전했다. 

영국 맷 핸콕 보건부장관도 16일 성명을 통해 “덱사메타손이 영국의 코로나19 감염증 표준 치료제 중 하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WHO(세계보건기구)도 “과학으로 획기적인 돌파구를 마련했다”며 영국의 코로나19 치료 성과에 대한 축하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곽기호 기자  kiho6634@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기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