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세계
WHO 6월 각국 코로나19 환자 60% 발생 경고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사진=세계보건기구 홈페이지 캡쳐]

 [시사뉴스피플=안연승기자] 세계보건기구 (WHO)가 6월 한 달간 보고된 코로나19 확진자가 전체 누적 확진자의 60%를 차지한다고 경고했다.

이는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1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열린 화상 브리핑에서 보고한 내용이다.

WHO 사무총장은 화상브리핑에서 코로나19는 어떤 상황에 직면하더라도 각국 정부가 노력하면 통제하고 확산을 막을 수 있는 방향이 있다고 밝혔다.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은 스페인과 이탈리아의 경우 코로나가 최고로 발생한 지난 3월 신규 확진자가 약 1만건, 6500건씩을 기록했지만, 각국가들의 적극적인 참여, 종합적인 접근으로 통제했다고 전했다.

이날 브리핑에 참석한 마이클 라이언 사무차장은 전날 밝힌 대로 코로나19의 기원 조사를 위해 WHO 본부에서 전문가 2명을 중국에 파견 할 것이라고 밝혔다.

당시 처음 코로나19 발생 시 가장 먼저 세계보건기구에 발병 사실을 보고한 것이 중국 후베이성 우한이지만 중국정부는 전혀 과학적 증거가 없다고 부인한 적이 있다.

더불어 미국도 중국 우한 바이러스연구소 실험실에서 유출됐을 가능성을 시사한 바 있다.

한편 WHO 라이언 사무차장은 일부 국가가 코로나19 관련 의약품을 사재기한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확인 할 것이며 모든 국가들이 약품을 공정하게 구입하고 사용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최근 중국에서 돼지 바이러스가 있다고 보고 되고 있지만 이는 새로운 바이러스가 아니다 며 돼지 바이러스 WHO도 예의 주시하고 있다고 전했다.

안연승 기자  ysahn7777@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연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